책 소개

철학 브런치

정가 : 18,000 원

  • 작가명 : 사이먼 정

  • 출판사 : 부키(주)

  • 출간일 : 2014-10-10

  • ISBN : 9788960514164 / 8960514160

  • 쪽 수 : 544

  • 형 태 : 148*225

  • 카테고리:

도서 DB 제공 : 알라딘 인터넷서점(www.aladin.co.kr)

구입처

공유하기

책 소개

철학은 어렵고 지루하다는 편견을 깨는, 어느 책벌레의 좌충우돌 철학 읽기

많은 사람들이 ‘인문학 읽기’, ‘고전 읽기’, 더 세부적으로는 ‘철학 읽기’에 대한 필요성을 느끼지만, 정작 실천에 옮기기는 주저한다. 책만 펼쳐 들면 졸음이 쏟아질 것 같고, 도무지 이해하기 어려운 말들로 가득 차 있을 거라고 믿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는 사실과 다르다. 철학자들의 이야기를 날것 그대로 음미하게 해 주지 않고, 쪼개고 덧붙이고 해체하면서 ‘학문화’시켰기 때문에 생긴 지독한 편견일 뿐이다.
이 책은 바로 그런 선입견을 깨며, 제목 그대로 ‘브런치’처럼 가볍지만 풍성한 철학의 맛을 느끼게 해 준다. 철학, 역사, 문학에 이르기까지 광범한 독서를 통해 말 그대로 ‘고전 읽기의 즐거움’을 만끽해 온 저자가 독자들의 눈높이에서 철학을 읽고 음미하는 길로 안내한다. 소크라테스부터 하이데거까지 16명 철학자들의 이야기에 그들이 쓴 48권 고전들의 흥미진진한 내용을 곁들이며, 철학에 대한 해설이 아니라 철학 그 자체와 만나는 즐거움을 선사한다. 원전을 인용하면서는 한글과 영어 텍스트를 함께 실어 고전의 맛을 더욱 생생하게 느낄 수 있도록 했다.


목차

차례



Chapter 1 소크라테스와의 대화



메인 브런치: 소크라테스

원전 토핑: 『향연』 / 『변명』 / 『파이돈』



1st Brunch Time _ 고대 그리스, 철학하기 좋은 시간

태초에 남녀가 사랑하게 된 까닭은 / 철학도 결국 사랑이더라 / 지혜도 쓰기 나름, 돈독 오른 논변가들 소피스트 / 소크라테스, 풀타임 철학자로 살아간다는 것



2nd Brunch Time _ 소크라테스, 잔치에 가다

‘대화편’을 읽기 위하여 / 향연, 그들은 왜 잔칫집에 모였을까 / 당신을 사랑해, 당신은 나를 완성시켜 / 소크라테스, 질문을 시작하다



3rd Brunch Time _ 소크라테스의 변명

법정이란 진실하게 말하고 공정하게 판단하는 곳 / 인간의 지혜란 거의 혹은 전혀 가치가 없다 / 나는 죽기 위해, 여러분은 살기 위해



4th Brunch Time _ 애지자의 최후

악법도 법은 아니지만 / 소크라테스가 사형 선고를 받은 진짜 이유





Chapter 2 유토피아의 꿈과 이성의 도서관



메인 브런치: 플라톤, 아리스토텔레스

원전 토핑: 『국가론』 / 『시학』 / 『정치학』 / 『자연학』 / 『형이상학』 / 『니코마코스 윤리학』



5th Brunch Time _ 유토피아의 꿈

소크라테스의 탈을 쓴 플라톤? / 우리 공화국에서는 / 소크라테스 vs. 케팔로스 – 늙는다는 것 / 소크라테스 vs. 폴레마르코스 – 정의란 무엇인가 / 소크라테스 vs. 트라시마코스 – 강자의 정의 / 정의로운 국가란 무엇인가 / 철인왕의 비전 / 철학자들의 쿠데타? / 다시 한 번, 정의란 무엇인가



6th Brunch Time _ 아리스토텔레스의 도서관

시공을 초월한 세련미와 작품성 / 시학, 카타르시스 혹은 미메시스 / 인간은 타고난 정치적 동물이다 / 과학 발전의 선구자 혹은 방해자 / 형이상학 혹은 형이후학 / 아테네 학당





Chapter 3 웅변가와 황제의 철학



메인 브런치: 키케로, 아우렐리우스

원전 토핑: 『수사학』/ 『예지력에 관하여』 / 『웅변술에 관하여』 / 『국가론』 / 『신성론』 / 『명상록』



7th Brunch Time _ 키케로, 로마 최고의 천재

키케로, 로마의 엄친아 / 회의주의, 안다는 것과 모른다는 것 / 정치학적 비전과 신학적 통찰력 / 후마니타스, 인문학의 아버지 / 철학자의 최후, 로마 버전 / 서구 문명의 ‘키케로앓이’



8th Brunch Time _ 황제의 명상

스토아철학의 태동 / 황제의 철학 / 명상록, 지존의 자리에서 실천한 도덕률 / 철인군주의 계보 / 철인 황제의 아이러니, 팍스 로마나의 종언





Chapter 4 과학 혁명과 근대 철학



메인 브런치: 베이컨, 데카르트, 파스칼

원전 토핑: 『신기관』 / 『수상록』/ 『방법서설』 / 『제1철학에 대한 명상』 / 『팡세』



9th Brunch Time _ 과학 문명의 치어리더

프랜시스 베이컨의 시대 / 베이컨을 아는 것이 힘 / 귀납, 돌아서 들어가기 / 『수상록』, 셰익스피어에 비견되는 탁월한 언어 / 명품 철학 에세이의 맛 / 베이컨의 유산



10th Brunch Time _ 과학적 인식론의 선구자

근대 철학의 창시자 / 진리 추구를 위한 올바른 사고 방법 / 생각하는 나는 무엇이어야만 한다 / 육체와 별개로 존재하는 정신 / 인형의 전설



11th Brunch Time _ 수학자의 콧대, 철학자의 갈대

천재의 개심 / 생각하는 갈대 / 내기의 신학, 혹은 신학의 내기 / 믿으라,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 팡세로 팡세하기





Chapter 5 독일 관념론 산책



메인 브런치: 칸트, 헤겔, 쇼펜하우어

원전 토핑: 『순수이성비판』 / 『실천이성비판』 / 『도덕 형이상학의 기초』 / 『보편적인 자연사와 천체론』 / 『정신현상학』 / 『역사철학』 / 『법철학』 / 『의지와 표상으로서의 세계』 / 『여록과 보유』



12th Brunch Time _ 이성과 비판의 철학

관념론 혹은 형이상학 / 순수이성의 세계 이해 / 별이 빛나는 밤의 정언명령 / 쾨니히스베르크에서 우주를 품다



13th Brunch Time _ 절대정신의 날개를 펼쳐라

절대정신과 세계정신 / 무적의 정반합 변증법 / 미네르바의 부엉이



14th Brunch Time _ 뜻밖의 스타 탄생

헤겔에게 도전한 재야의 고수 / 의지와 표상으로서의 세계 / 삶은 고통의 바다 / 인생,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 철학자의 ‘의지’, 연금 생활자의 ‘표상’





Chapter 6 이렇게나 재미있는 철학도 있다



메인 브런치: 볼테르, 니체

원전 토핑: 『영국인들에 대한 편지』 / 『미크로메가스』 / 『캉디드』 / 『철학 사전』 / 『비극의 탄생』 / 『즐거운 학문』 /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 『우상의 황혼』 / 『반그리스도』



15th Brunch Time _ 시대를 비웃은 ‘깐족’ 마왕

철학이 재미있다? / 볼테르의 수업 시대 / 미크로메가스, 우주적 관점에서 본 지구인의 삶 / 『캉디드』로 낙천적 세계관을 비웃다 / 『철학사전』의 탈을 쓰고 시대를 비판하다 / 신과의 화해



16th Brunch Time _ 차라투스트라가 날리는 ‘돌직구’의 힘

전무후무한 새로운 철학 / 인문학 스타의 탄생, 혹은 비극의 탄생 / 영원히 위험하게 살라고? / 차라투스트라, 초인을 위한 서곡 / 망치를 든 철학자 / 그리스도교와의 전쟁 / 이 사람을 보라!





Chapter 7 실존주의자들의 예능감



메인 브런치: 사르트르, 카뮈, 하이데거

원전 토핑: 『구토』 / 『존재와 무』 / 『파리』 / 『시시포스의 신화』 / 『이방인』 / 『페스트』 / 『정의의 사람들』 / 『존재와 시간』 / 『형이상학 입문』 / 『횔덜린 시의 해명』



17th Brunch Time _ 유(有)로 무(無)를 펼쳐 보이는 재능

우발적 존재의 헛구역질 / 타인이라는 지옥 / 자유로의 처벌, 그리고 끝없는 변신



18th Brunch Time _ 그의 까칠함

부조리의 작가 / 『이방인』의 초연함, 『페스트』의 치열함 / 『정의의 사람들』, 그리고 때 이른 죽음



19th Brunch Time _ 하이데거는 무엇을 알고 있을까

신비주의 전략 / 존재론의 역사 / 존재, 모든 것 가운데 가장 모호한 개념 / 현존재의 본색 / 하이데거에게서 무엇을 얻을 것인가 / 존재의 시



저자 소개

사이먼 정

사이먼 정(Simon Chung)

딱히 장르를 가리지 않고 새로운 책을 기획, 집필하거나 좋은 책을 소개하고 번역하는 것을 좋아한다. 『철학 브런치』에 이어 역사 편, 문학 편으로 계속 출간될 인문학 브런치 시리즈는 소수의 전문가와 마니아들만 읽고 즐기도록 내버려 두기에는 고전 텍스트들의 내용이 너무나 흥미진진하다는, 평범하지만 거의 잊힌 사실을 널리 알리기 위해 기획한 것이다. 그 밖의 저서로는 변호사 친구와 함께 써 호평을 받은 법률 및 역사 교양서 『세계를 발칵 뒤집은 판결 31』, 『미국을 발칵 뒤집은 판결 31』 등이 있다.

어렸을 때부터 하라는 공부는 안 하고 책만 읽다가 결국 음치나 박치보다 더 대책 없는 간서치(看書癡)가 되고 말았다. 그러다 보니 나이가 좀 들어서도 늘 어디 한적한 곳에서 책이나 실컷 읽고 글도 쓰고 음악도 들으며 유유자적 사는 것이 꿈이었다. 하지만 비정한 현실은 희망 사항과 달리 엉뚱한 방향으로 흘러가, 미국에서 학업을 마친 뒤 공인 회계사(Certified Public Accountant) 및 공인 법회계사(Certified Fraud Examiner) 자격을 취득해 기업 회계 감사, 경영 진단, 지식 재산 관리 분야에서 오랫동안 일했다. 하기야 회계장부도 영어로는 ‘books’라고 쓰니 좋아하던 책(books)과의 인연은 어쨌거나 계속 이어진 셈이랄까. 그러던 어느 해 한국에 출장을 나왔다가 우연히 지인을 통해 출판사를 소개받아 진짜 ‘북스’ 몇 권을 출간하면서 오늘에 이르고 있다. 지금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풀타임 작가 겸 독서가로 변신하는 꿈을 종종 꾸며 신작을 구상 중이다. Southern Illinois University Carbondale 졸업.

연관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