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소개

나에게는 아프리카가 있다

정가 : 14,800 원

  • 작가명 : 박상주

  • 출판사 : 부키(주)

  • 출간일 : 2014-09-19

  • ISBN : 9788960514188 / 8960514187

  • 쪽 수 : 288

  • 형 태 : 150*218

  • 카테고리:

도서 DB 제공 : 알라딘 인터넷서점(www.aladin.co.kr)

구입처

공유하기

책 소개

그들에게는 아프리카가 기회였다!
대한민국이 아닌 저 먼 이국땅에서 삶과 일을 찾은 사람들

거대한 ‘미래 시장’ 아프리카를 일찌감치 ‘지금의 시장’으로 알아차린 사람들이 있다. 그들의 눈에 아프리카 대륙은 한국의 상품과 기술을 팔 수 있는 풍요로운 시장이었고, 팍팍하기 이를 데 없는 대한민국 땅에서는 불가능해 보였던 무언가가 가능해 보이는 ‘기회의 땅’이었다.
야생의 초원을 누비며 자유로운 삶을 살고 있는 여행사 사장부터 아프리카 최초의 가발 전문 매장으로 여성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가발 회사 사장, 홍해 한가운데를 자유롭게 헤엄치는 스쿠버다이빙에이전시 자매 대표, 청년 못지않은 패기로 인생 4막을 열고 있는 전자제품 회사 사장, 꼼꼼한 한국식 기술과 서비스로 세탁 업계를 석권한 세탁 공장 사장, 아프리카 아이들의 꿈을 키워 줄 드림센터 건립이 목표인 무역 회사 사장, 나이지리아에 처음으로 대중버스 노선을 도입한 자동차 판매 회사 사장, 아프리카 사진 업계의 디지털화를 선도한 사진관 사장, 원양어선 70척과 선원 1000여 명을 이끌고 대서양을 주름잡던 선원 송출 회사 사장까지… 아프리카 곳곳에서 성공적으로 삶을 일군 한국의 ‘사장님’들을 만났다.
그들의 이야기는 화려한 성공의 모습이기도 하고 때로는 소박한 행복이기도 하다. 저마다 그 모양새는 다르지만 이 책의 주인공 9인은 한목소리로 말한다. “오길 잘했다. 아프리카!”.


목차

서문_그들에게 기회는 아프리카에 있었다



케냐ㅣ홍교관

찬란한 아프리카 초원의 ‘뽈레뽈레’ 여행 가이드

‘빨리빨리’ 대신 ‘뽈레뽈레’의 삶을 찾아서ㅣ한국식 빵으로 대박 빵집의 사장님이 되다ㅣ내가 가장 잘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일까? ㅣ케냐를 최고의 여행지로 기억하게 하는 서비스



잠비아•짐바브웨ㅣ김근욱

자자손손 이어 가는 가발 사업

20개 가발 매장, 연 매출 1600만 달러ㅣ그 많은 물건 중 가발을 선택한 이유ㅣ세상에서 돈 버는 일이 가장 쉬워요ㅣ지구상에 남은 마지막 큰 시장 아프리카



이집트ㅣ이윤선•이윤진

니모 자매, 홍해에서 스쿠버 다이빙을 하다

스펙 지상주의를 벗어 던진 인어 자매ㅣ인생의 항로를 바꾼 스쿠버 다이빙ㅣ갑으로의 도약, 스쿠버 다이빙 에이전시ㅣ가슴속 갈증에 충실한 삶을 살다



남아프리카공화국ㅣ황재길

휴대전화 케이스 하나로 시작된 인생 4모작

처음 보는 이상한 물건이 사업 아이템이 되다ㅣ사업을 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눈으로 확인하는 것ㅣ돈, 아는 만큼 보이고 보이는 만큼 번다ㅣ때를 기다리며 어슬렁거리는 맹수의 비밀ㅣ황금의 도시를 누비는 70대 현역 사업가



잠비아ㅣ박익성

흐름을 앞서 읽는 눈으로 사업 성공 릴레이!

한국식 꼼꼼한 세탁 기술과 서비스로 공략하다ㅣ“아프리카에 안경 쓰는 사람이 얼마나 되겠어?”ㅣ잠비아 안경 트렌드의 중심에 서다ㅣ큰 고기를 위해 작은 고기는 놓는 용기ㅣ이번엔 금광 개발이다!



탄자니아ㅣ김용경

돈 번 만큼 돌려줄 줄 아는 청년 사업가

스물두 살 청년 사업가의 탄생ㅣ바닥 사람들과 어울려 다니지 말라고? ㅣ번 만큼 돌려주는 우물 기부 사업ㅣ최종 목표는 아이들을 위한 드림센터 건립



나이지리아ㅣ조홍선

나이지리아에 대중버스 노선을 도입시킨 자동차 판매 회사

사람의 마음을 얻어라!ㅣ눈 뜨고 코 베이는 나라로 간 불굴의 대우맨ㅣ넓은 길보다 좁은 길로 가라 ㅣ나이지리아 버스 시장 점유율 1위 달성ㅣ태양광 가로등 사업으로 거리를 밝히다 219



짐바브웨ㅣ김동현

빠르고 선명하게 아프리카를 인화하다

농구 코트에서 아프리카로 삶의 무대를 옮기다ㅣ사진사들이 ‘미스터 김’만 찾아요! ㅣ디지털 인화 시대를 열다ㅣ사진업계 평정! 다음은 의류 무역업이다



모로코ㅣ최규석

대서양 청정 해역에서 건져 올린 세 번째 기회

“출항하는 배를 보면 가슴이 부풀어 올라요” ㅣ누구에게나 나름의 승부처가 있다ㅣ선원 송출 회사의 사장이 되다ㅣ외국어 실력보다 중요한 인간적 신뢰ㅣ카사블랑카에서 준비하는 화려한 ‘인생 2막’



저자 소개

박상주

박상주

한국외대 스페인어과를 졸업하였고, 영국 카디프대학에서 언론학 석사 학위를 취득하였다. 20여 년 동안 신문기자로 밥벌이를 하였다. 문화일보 재직 시절 아프가니스탄 종군 기자로 활약한 것을 비롯해 인도네시아 유혈 폭동, 유럽연합 유로화 출범 현장, 영화 강국들의 스크린쿼터 유지 실태 등을 취재하면서 지구촌의 역사적 순간들을 지켜보았다.

어디에도 구애받지 않는 자유로운 글쓰기를 위해 2007년 신문사를 그만둔 뒤 프리랜서로 활동하고 있다. 아프리카와 중동, 라틴아메리카, 동남아시아, 중앙아시아 등 주로 오지를 돌면서 기고 및 저술 활동을 하는 ‘지구촌 순례 기자’이다. 한국기자협회•한국언론재단에서 수여하는 ‘이달의 기자상’을 2002년과 2003년에 연속으로 수상하였고, 2006년에는 ‘광고주가 뽑은 좋은 신문 기획상’ 대상, ‘제17회 시장경제상’ 대상 등을 받았다. 지은 책으로 『세상 끝에서 삶을 춤추다』 『아름다운 동행』 등이 있다.

연관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