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소개

세상에 대하여 우리가 더 잘 알아야 할 교양 - 자연재해,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는 길은?

정가 : 12,000 원

  • 작가명 : 안토니 메이슨  ( 역자 : 선세갑

  • 출판사 : 내인생의책

  • 출간일 : 2012-04-13

  • ISBN : 9788991813205 / 8991813208

  • 쪽 수 : 128

  • 형 태 : 138153*208

  • 카테고리:

도서 DB 제공 : 알라딘 인터넷서점(www.aladin.co.kr)

구입처

공유하기

책 소개

자연재해라는 말 자체가 인간중심적이다?
콜레라, 사스, 조류 독감 같은 질병도 자연재해에 속한다?
자연재해는 대피 요령만 익히면 되는 단순한 문제가 아니다!

지난 2011년의 글로벌 키워드 중 하나가 바로 ‘자연재해’였다. 2월 뉴질랜드 지진, 3월 일본 대지진, 넉 달간 계속된 태국 대홍수 등, 실로 자연 앞에 선 인간의 무력함을 처절하게 느낀 한 해였다. 특히 일본에서 지진으로 원전이 폭발해 방사능 유출 사고가 일어나자 가까이 사는 우리들도 피폭 공포에 떨어야 했다. 게다가 지난여름 서울에서는 104년 만의 폭우로 우면산에서 발생한 산사태가 마치 쓰나미처럼 마을을 덮치는 현장을 전 국민이 TV 화면으로 생생히 목격했다. 이처럼 압도적인 광경으로 경외심을 불러일으키는 자연재해. 그런데 우리가 자연재해에 대해서 알고 있는 건 무얼까? 기껏해야 지진, 화산 폭발, 쓰나미, 태풍, 홍수 같은 것을 이른다는 것과 지진이 났을 때는 머리를 보호하며 책상 밑에 숨어야 한다는 간단한 대피 요령만 아는 수준이지 않나? 하지만 자연재해는 과학 상식이나 대피 요령만 익히면 되는 단순한 문제가 아니다.
우선 자연재해라는 말 자체가 인간중심적 사고를 내포한다고 생각해 본 적 있는가? 판 구조론에 따르면 지구의 표면은 움직이는 판들로 구성되어 있기에 지진이나 화산 폭발, 쓰나미 등이 일어나기 마련이다. 또한 끊임없이 변화하는 날씨 때문에 태풍, 화재, 홍수, 기근 등이 발생하는 것이다. 즉 자연은 46억 년 동안 지구를 뒤흔들어 왔고 이는 지구로서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그러나 이 ‘자연현상’이 인간 생활에 광범위한 해를 끼치면 인간은 이를 ‘자연재해’라 부르므로 자연재해는 정의부터 인간중심적이라 할 것이다.
이렇게 인간의 생명을 앗아가고 삶터를 파괴하고 깊은 정신적 상처까지 남기는 자연재해는, 인류의 역사와 함께 해왔고 미래에도 결코 피할 수 없다. 더군다나 세계의 인구가 늘고 있어서 자연재해로 인한 인적․물적 피해 규모는 더욱 커질 수밖에 없다. 반대로 늘어나는 인구로 소비가 폭증하여 인간이 환경을 훼손함으로써 자연재해를 점점 부추기고 있다. 즉, 한층 난폭해진 자연 속에 살아가는 우리가 자연재해를 마냥 두려워하지 않고 그에 지혜롭게 대처하기 위해서는 한시 바삐 자연재해에 대한 심층적인 논의가 필요하다.

자연재해를 과학적으로 분석하고
인문학적으로 꿰어보는 자연재해 통합서!
‘자연 대 인간’으로 맞서는 것을 그만두고
‘자연과 인간’으로 조화롭게 살기 위해 노력할 때이다!

이 책은 자연재해를 둘러싼 체계적인 논의를 통해 결국 인문학적인 성찰을 유도한다.
먼저 자연재해가 무엇이며 각각의 자연재해가 왜 발생하는지 과학 원리를 들어 설명하고, 그 파괴력의 실상을 생생한 사진과 역사적인 예를 통해 전달한다. 특이점은 질병 또한 자연재해에 속한다고 짚어주는 것이다(오염된 음식이나 물을 통해 감염되는 콜레라처럼, 대규모로 유행하거나 다중에게 직접적인 영향을 끼치는 질병은 자연재해로 간주된다). 2장에서는 재해가 닥쳤을 때, 즉 자연재해가 인간의 생명과 생활에 끼치는 영향을 자세히 살펴보고 피해자 구조 과정과 구호 조치 시 유의해야 할 점 등을 알아본다. 3장은 ‘재해 후 새 출발’로서, 인간이 고통에 굴복하지 않고 피해를 복구해가는 모습과 재해로부터 교훈을 얻는 모습을 보여준다. 또한 악영향만 있는 줄 알았던 자연재해에 긍정적인 면도 있음을 언급해주어 흥미롭다. 4장에서는 재해를 예측하는 방법과 여러 가지 재해 대처 방안을 살펴본다. 5장에서는 인간이 불러오는 자연재해를 다룬다. 쓰레기를 양산하고 온실 가스를 대량 방출하고 위험한 질병을 조장하면서 자연의 균형을 무너뜨리는 인간의 무분별한 행태를 집중 조명한다. 6장에서는 미래의 자연재해 가능성을 점쳐 보고, 자연과 공존하기 위한 인간의 태도 변화를 기대하며 논의를 마무리한다.
이처럼 자연재해 자체에 대한 과학적 분석을 넘어 자연재해를 둘러싼 인간 사회의 면면을 입체적으로 들여다보는 이 책은, 능히 자연재해 통합서라 칭할 만하다. 이 책을 읽고 난 학생들 각자가 그린 ‘공존의 길’이 모이면, 앞으로 인간은 자연재해에 현명하게 대응하며 자연과 화합한 세상에서 살고 있을 것이다.


목차

옮긴이의 말 -6

머리글 -8



1. 자연재해란? -13

인류를 위협하는 자연재해에는 어떤 것들이 있으며, 무엇 때문에 자연재해가 발생하고

그 파괴력은 얼마나 되는지 알아봅니다.

2. 재해가 닥쳤을 때 -39

자연재해가 인간의 생명과 생활에 끼치는 영향을 자세히 짚어 봅니다.

3. 재해 후 새 출발 -55

재해로부터 어떤 교훈을 얻을 수 있고 피해를 어떻게 복구해 가는지 살펴봅니다.

4. 방재 대책 -69

재해를 예측하는 방법과 여러 가지 재해 대처 방안에 대해 알아봅니다.

5. 인간이 불러오는 자연재해 -85

최근엔 인간의 행위가 자연에 위협을 가함으로써 재앙을 불러오기도 합니다. 이에 관해 집중 조명합니다.

6. 자연과 공존하기 -101

앞으로 일어날 다양한 재해를 살펴보고 우리가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생각해 봅니다.



한눈에 보는 재해의 역사 -112

자연재해 관련 단체 -118

찾아보기 -122

저자 소개

안토니 메이슨

지은이 안토니 메이슨

안토니 메이슨(Antony Mason)은 20여 년에 걸쳐 70권이 넘는 책을 썼습니다. 방대한 저작에서 볼 수 있듯이 저자는 지칠 줄 모르는 호기심의 소유자로서, 어떤 지식의 영역이라도 연구할 수 있는 논픽션 분야를 사랑합니다. 역사, 예술사, 여행, 지질학, 탐험 등의 주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대표작으로는《People Around World(세계의 사람들)》《A History of Western Art: From Prehistory to the Twentieth Century(서양미술사: 선사시대부터 20세기까지)》등이 있고,《세상에 대하여 우리가 더 잘 알아야 할 교양-중국, 초강대국이 될까?(World Issues: China, The New Super Power?》가 한국에 출간되어 있습니다.



옮긴이 선세갑

환경 운동가이자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중앙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루이지애나 주립대 대학원에서 경영학을 전공했습니다. 환경 NGO인 환경운동연합, 시민환경연구소, 시민환경정보센터, 환경교육센터와 시민사회네트 등에서 일했습니다. 15년간 환경운동연합 발간 월간지 <함께 사는 길>의 ‘World Watch\' 코너를 통해 미국 환경 NGO 월드워치연구소(World Watch Institute)의 핫 이슈를 우리말로 옮겨 소개했습니다. 《얼음없는 세상》《생수, 그 치명적 유혹》《뜨거운 지구에서 살아남는 유쾌한 생활습관 77》등 각종 환경 관련 도서의 번역 및 집필에 참여하였습니다.

연관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