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소개

레디메이드 인생 (한국문학을 권하다12 : 채만식 대표작품집 2)

정가 : 14,000 원

  • 작가명 : 채만식

  • 출판사 : 애플북스

  • 출간일 : 2014-09-22

  • ISBN : 9788994353562 / 8994353569

  • 쪽 수 : 516

  • 형 태 : 140*210

  • 카테고리:

도서 DB 제공 : 알라딘 인터넷서점(www.aladin.co.kr)

구입처

공유하기

책 소개

<한국문학을 권하다 시리즈>는 누구나 제목 정도는 알고 있으나 대개는 읽지 않은, 위대한 한국문학을 즐겁게 소개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즐겁고 친절한 전집’을 위해 총서 각 권에는 현재 문단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인 10명의 작가들이 “내 생애 첫 한국문학”이라는 주제로 쓴 각 작품에 대한 인상기, 혹은 기성작가를 추억하며 쓴 오마주 작품을 어려운 해설 대신 수록하였고, 오래전에 절판되어 현재 단행본으로는 만날 수 없는 작품들까지도 발굴해 묶어 국내 한국문학 총서 중 최다 작품을 수록하였다. 한국문학을 권하다《레디메이드 인생》에는 청소년들 사이에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김이윤 작가가 쓴 ‘작가 채만식의 일생과 작품을 쉽고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 해설’이 담겨 있어서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문학작품 읽기의 즐거움을 알게 해주는 길잡이가 된다.
채만식 대표작품집《레디메이드 인생》은 ‘풍자’라는 미학적 장치를 통해 무기력한 지식인의 자의식을 날카롭게 투시한 작가의 독자적인 작품세계를 만날 수 있는 대표작을 모았다. 요즘과 다르지 않게 취직이 몹시 어렵던 그 시절, 많이 배운 것에 회의하던 식민지 지식인의 고뇌를 그린 채만식의 가장 유명한 단편 <레디메이드 인생>부터, 식민시대 일본에 빌붙지 못하는 어리석은 아저씨를 비웃는 청년의 이야기 <치숙>, 또 희곡과 시나리오 쓰기에도 능했던 채만식의 필력을 유감없이 보여주는 <당랑의 전설>, 자신의 최고 오점인 친일 활동을 사죄하기 위해서 쓴 <민족의 죄인>까지 철저하게 작품으로 말하기를 실천한 채만식의 작품세계를 오롯이 엿볼 수 있다.


목차

홀로 걸어가다 문득 돌아서서 이곳을 바라보는 사람_ 김이윤



레디메이드 인생

치숙

두 순정

쑥국새

소망

패배자의 무덤

순공 있는 일요일

당랑의 전설

해후

맹 순사

미스터 방

논 이야기

처자 2

낙조

민족의 죄인



채만식 연보

저자 소개

채만식

저자 소개 채만식 (1902~1950)

전라북도 임피군의 부농 가정에서 출생했다. 1922년 중앙고등보통학교 재학 중에 은선흥殷善興과 결혼한 후 일본 와세다 대학 문과에 들어갔다가 간토 대지진으로 학업을 마치지 못하고 귀국했으며 그 후 장기결석으로 퇴학당했다.

1924년부터 1936년까지 동아일보, 개벽, 조선일보 기자로 근무하면서 창작 활동을 병행했다. 1924년 <조선문단>에 단편 <세길로>를 발표하며 등단하였다. 카프에는 참여하지 않았지만 희곡 <인형의 집을 나와서> 등에서 엿보이는 초기의 작품 경향은 카프의 경향파 문학과 유사한 점이 있어 동반자작가로 분류된다. 1934년 발표한 단편 <레디메이드 인생>은 지식인 실직자의 모습을 풍자적으로 그리고 있는 대표작 중 하나다. 채만식은 이 작품을 계기로 사회 고발적 동반자문학에서 냉소적 풍자 문학으로 작풍을 전환했다. 이후 역설적인 풍자 기법이 돋보이는《태평천하》와 1930년대의 부조리한 사회상을 바라보는 냉소적 시선에 통속성이 가미된《탁류》를 발표하였다. 이후 <매일신보>에 연재한《금의 정열》은 완전한 통속 소설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광복 후 자전적 성격의 단편 <민족의 죄인>을 통해 자신의 친일행위를 고백하고 변명했으며 이 때문에 자신의 친일 행적을 최초로 인정한 작가로 불린다. 1950년 한국전쟁 발발 직전 폐결핵으로 병사했다.



추천인 소개 김이윤

2012년 장편소설 《두려움에게 인사하는 법》으로 제5회 창비청소년문학상 당선. 나이 들수록 고마운 사람이 많아지고, 좋아하는 작가와 작품이 늘어난다는 그녀는 현재 MBC 라디오 여성시대 방송 작가로 활동 중이다.

연관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