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소개

꿈, 지금 꼭 정해야 하나요?

정가 : 12,000 원

  • 작가명 : 김국태,김기웅,김진숙,이수석,이승배,이정숙,임병구

  • 출판사 : 팜파스

  • 출간일 : 2014-11-10

  • ISBN : 9788998537692 / 8998537699

  • 쪽 수 : 248

  • 형 태 : 148*210

  • 카테고리:

도서 DB 제공 : 알라딘 인터넷서점(www.aladin.co.kr)

구입처

공유하기

책 소개

청소년 시절은 그 어떤 때보다 자신의 꿈과 미래에 대해 깊게 생각해봐야 할 시기이자 구체적인 진로를 정하라고 요구받는 시기다. 하지만 바쁜 일과와 공부로 청소년들이 꿈에 대해 탐색해볼 시간은 점점 줄어만 간다. 이러한 때 바쁘게 숙제 내듯이 진로와 꿈을 결정해버리는 청소년을 위해 좀 더 자유롭고 넓은 이야기를 들려주기 위해 일곱 선생님들이 모였다.
이 책은 이 땅에서 꿈과 자신의 미래를 키우며 자랄 청소년을 위한 따뜻하고 공감어린 응원 에세이다. 마치 숙제를 하듯이 진로를 정하는 청소년들에게 좀 더 꿈을 꿈답게 품을 수 있는 자유와 시야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또한 청소년들의 진로에 대한 갈팡질팡한 불안과 고민을 직면하고 공감해 준다. 당장의 진로 결정보다도 더 중요한 것은 자기 삶에 대한 자신감과 행복임을 말한다. 그러기 위해 꿈에 대해 너무 급하게 생각하지도, 너무 단정 짓지도 않아도 된다고 이야기해주는 일곱 선생님들의 애정 어린 다독임이 담겨 있다. 이 책은 교실에서 아이들의 꿈과 진학 장면을 무수히 접하며 청소년의 대표적인 고민과 생각을 선생님들이 지혜로운 메시지로 조언해준다.


목차

추천의 글 꿈이 어려운 아이들을 향한 정겨운 멘토링

추천의 글 꿈을 생각할 때 든든한 친구가 있어 준다면

여는 글 꿈. 꿈. 꿈. 우린, 꼭 ‘성공’하는 꿈만 꿔야 하나요?



1부. 꿈을 꼭 지금 정해야만 하나요?

꿈에 대해 생각해볼 겨를 없는 청소년들을 위한 이야기

01. 꿈을 찾을 시간, 사실 없잖아요.

02. 갈팡질팡, 내 마음이 자꾸 변해요. 그냥 골치 아픈 꿈 생각을 안 하고 즐기면서 살래요.

03. 꿈을 어떻게 찾아야 할지 잘 모르겠어요.

04. 가고 싶은 학과가 없어요. 진로에서 학과는 정말 중요한 것이겠죠?

05. 친구 따라 강남 간다고 친구 따라 꿈을 함께 꾸고 싶은 게 나쁜 건 아니죠?

06. 남들은 다들 어떤 꿈을 꾸나요? 별난 꿈도 알고 싶어요.

07. 저에게 꿈을 향해 매진할 힘이 과연 있을까요?





2부. 꿈과 진로는 꼭 같아야 할까요?

우리 사회에서 ‘꿈꾼다는 것’에 대한 이야기

01. 솔직히 무조건 취업 잘되는 과나 진로가 좋은 거 아닌가요?

02. 부모님, 선생님, 친구들, 모두 진로 강박에 시달리고 있는 것 같아요.

03. 졸업하면 사회에 나가야 하는데, 온전히 나를 책임지는 것이 두려워요.

04. 제 꿈이요, 거창한 목표가 아닌데 말하기 좀 그래요.

05. 어차피 스펙대로 살잖아요. 왜 꼭 꿈을 가지라는 건가요? 희망고문 같아요.

06. 정말로 하고 싶은 건지, 불안해서 이 진로를 선택하는 건지 잘 모르겠어요.

07. 구질구질하게 살기 싫어요. 돈을 많이 벌고 안정적인 진로를 택해야 후회 없겠죠?

08. 우리나라에서 살기 싫어요. 다들 똑같은 인생만 살잖아요. 외국으로 가고 싶어요.





3부. 그 꿈은 내게 너무 멀리 있어요

내 꿈 앞에 놓인 걸림돌과 고민들에 대한 이야기

01. 입시, 취직, 결혼, 삶의 관문을 통과하는 것들이 전부 다 스트레스예요.

02. 부모님이 반대하는 길이면 다시 생각해야겠지요?

03. 사교적이지 않은데, 제 성격과 진로가 잘 맞을지 고민입니다.

04. 주변의 기대가 정말 커요. 그런데 제 마음은 다른 꿈을 향해 있어요.

05. 이 진로(꿈)를 선택하기엔 너무 늦은 것 같아요.

06. 그 꿈은 너무 경쟁이 치열해요. 실패하면 어쩌죠?

07. 제 꿈은 유학을 꼭 가야 하는데 집안 사정이 힘들어요.

08. 어떻게 과정을 즐기지요? 고생한 만큼 성공하지 않으면 불행하지 않을까요?

09. 드라마를 보고 의사가 되고 싶은데, 고생을 엄청 해야 한데요. 그냥 쉬운 꿈을 꾸는 게 현실적이겠지요?

10. 제 성적으로 이 꿈은 절대 꾸지도 못하겠지요?

저자 소개

김국태,김기웅,김진숙,이수석,이승배,이정숙,임병구

김국태

부평초등학교에서 아이들을 만나고 있다. 한국교원대학교 교육대학원 겸임교수로 있으며 우리의 언어문화와 교육문화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소통의 미학을 추구하고 언제나 배우는 학생의 자리를 취한다.



김기용

대학과 대학원에서 성악과 음악교육을 공부하고 대부분 음악과 관련된 일을 했으나 지금은 석남초등학교에서 꼬마들을 가르치는 일을 업으로 삼고 있다. 아마 나이로 볼 때 인생의 더 다른 굴곡은 없으리라 생각하지만 누가 아는가? 어느 날 벼락처럼 또 다른 인연을 내리실는지…. 그때마다 감사할 뿐이다. 언제나 웃음으로 나를 치유해주는 꼬마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



김진숙

1993년부터 중학교, 특성화고등학교, 일반계고등학교를 두루 돌며 다양한 아이들을 만나다가 현재는 남동고등학교에서 3학년 담임을 맡고 있다. ‘국어’를 통해 ‘사람’과 ‘삶’에 대해 가르치고 배우면서, 다채로운 빛깔의 추억을 아이들과 함께 엮어 나가는 중이다. 사람 사는 세상, 아름다운 삶을 고민하며 싸우는 ‘영원히 꿈꾸는 철부지’다.



이수석

석남중학교에서 학생들에게 오히려 더 많은 것을 배우고 있다. 흐르는 물처럼 공부하고 대지의 바위처럼 고집스럽게 살자는 믿음으로 그 무언가를 모색하는 현재진행형 인간이다. 쓴 책으로 《춤추며 지저귀며 배우며》, 《교과서를 만든 철학자들》 외 다수가 있다.



이승배

상정고등학교 영어교사이다. 전근대적인 교육에 가슴 아파하며 자유와 책임이 따르는 교육 모델을 보고 싶어 영국에서 공부했으나 신자유주의 교육정책에 실망해 돌아왔다. 우리에게 맞는 교육이 무엇인지 끊임없이 탐구하는 중이며 교육과 복지에 관심이 많다.



이정숙

동수초등학교에 몸담고 있다. 한국교원대학교 교육대학원 겸임교수로, 언어문화를 연구한다. 늘 소통에 좌절하면서도 사람과 자유를 찾아 떠난다.



임병구

1989년 학교에서 학생들을 만난 후, 전국교직원노동조합 활동으로 두 번 해직, 두 번 복직했다. 현재 인천시교육청 장학관과 리뷰인천 편집위원으로 있다. 귀가 두 개고 입이 하나인 자연의 지혜를 실천하고 있다.

연관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