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소개

잠깐 애덤 스미스 씨, 저녁은 누가 차려줬어요?

정가 : 15,000 원

  • 작가명 : 카트리네 마르살  ( 역자 : 김희정

  • 출판사 : 부키(주)

  • 출간일 : 2017-02-03

  • ISBN : 9789788960515 / 9788960515

  • 쪽 수 : 328

  • 형 태 : 142*205

  • 카테고리:

도서 DB 제공 : 알라딘 인터넷서점(www.aladin.co.kr)

구입처

공유하기

책 소개

애덤 스미스의 저녁을 차린 건
보이지 않는 손이 아니라 그의 어머니였다!

“우리가 저녁을 먹을 수 있는 것은 푸줏간 주인이나 양조장 주인, 빵집 주인의 자비심 덕분이 아니라 자신의 이익을 추구하려는 그들의 욕구 때문이다.” 1776년, 애덤 스미스가 『국부론』에서 주장한 내용이다. 그러나 당시 애덤 스미스가 잊은 게 한 가지 있다. 바로 이기심이 아니라 ‘사랑’으로 저녁을 차려 준 그의 어머니다.
잊힌 것이 그의 어머니뿐이겠는가? 『국부론』에 등장한 푸줏간 주인, 양조장 주인, 빵집 주인 대신 아이들을 돌보고, 청소하고, 빨래하고, 이웃과 실랑이를 해야 했던 그들의 부인이나 누이의 모습 또한 찾아볼 수 없었다. 애덤 스미스가 구상한 세상은 단 하나의 경제에 기초하고 있었다. 남성만이, 그리고 그가 하는 일만이 의미를 갖는 경제.
저자 카트리네 마르살은 애덤 스미스의 초기 사상부터 현대 여성들이 직면하는 불평등한 사회 및 경제 구조뿐 아니라 현대 금융 위기까지 전방위적으로 짚어 보며, 때로는 풍자적으로, 때로는 날카롭게 여성과 경제학, 그리고 불평등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나간다.


목차

리먼 브라더스가 리먼 시스터스였다면? _10



1장 애덤 스미스의 어머니는 누구였을까? _17

2장 애덤 스미스의 경제적 인간을 소개합니다 _33

3장 차별을 합리화하는 경제학자들 _49

4장 세상에 유일한 진리는 경제학뿐? _67

5장 경제학이 여성을 가뿐히 무시하는 방법들 _87

6장 사상 최대의 도박장, 월스트리트 _105

7장 『파우스트』 속 황제의 궁정부터 현대의 금융 위기까지 _123

8장 남자는 경제적으로 합리적이라는 착각 _143

9장 어떻게 자극할 것이냐, 그것이 문제 _159

10장 돈을 요구하면 이기적인 사람이다? _175

11장 90퍼센트를 위한 세상은 없다 _191

12장 인간이 하나의 기업체가 되는 세상 _209

13장 어머니를 잊은 자들에게 미래는 없다 _223

14장 인간이 섬처럼 홀로 존재할 수 있다는 환상 _237

15장 왜 중요한 이야기의 주인공은 늘 남성일까? _257

16장 환상에서 벗어나 현실을 직시할 용기 _271



우리에게도 경제학이 필요하다 _288

주 _300

참고문헌 _314

찾아보기 _325



저자 소개

카트리네 마르살

지은이 카트리네 마르살

카트리네 마르살은 웁살라대학교를 졸업하고 스웨덴의 유력 일간지 『아프톤블라데트(Aftonbladet)』의 편집주간을 지내며 국제 금융 · 정치와 페미니즘에 대한 기사를 주로 썼다. 경제학과 가부장제의 관계를 논한 저서 『유일한 성(Det enda könet)』으로 2012년 스웨덴 내 유력 문학상인 아우구스트프리세트(Augustpriset)의 논픽션 부문 후보로 오르기도 했다. 다른 저서로 『강간과 로맨스(Våldtäkt och romantik)』 『회색의 구조(Den grå vågen)』가 있다. 현재 영국 런던에서 거주하고 있다.



옮긴이 김희정

김희정은 서울대 영문학과와 한국외국어대 통번역대학원을 졸업했다. 현재 가족과 함께 영국에 살면서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그들이 말하지 않는 23가지』 『어떻게 죽을 것인가』 『인간의 품격』 『무엇이 이 나라 학생들을 똑똑하게 만드는가』 『채식의 배신』 『거짓말쟁이 호머 피그의 남북전쟁 모험』 『모털 엔진』 『사냥꾼의 현상금』 『악마의 무기』 『황혼의 들판』 등이 있다

연관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