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소개

갠지스강

정가 : 13,000 원

  • 작가명 : 최희영

  • 출간일 : 20191115

  • ISBN : 9791186644980

  • 쪽 수 : 312

  • 형 태 : 140*210mm

  • 카테고리:

구입처

공유하기

책 소개

최희영 작가의 두 번째 장편소설로 갠지스강 강가 바라나시의 아리랑게스트하우스를 배경으로 미해결 살인사건의 후일담을 재구성해 묶었다. 1999년 경상남도 의령에서 보험설계사 살해사건이 일어났지만 범인을 검거하지 못한 채 공소시효가 지나 미제사건으로 남았다. 이것을 지켜보며 과연 완전 범죄가 과연 가능할까 의구심을 가진 작가의 상상력은 인도의 바라나시에서 아리랑게스트하우스를 운영하는 차상철(한태일)과 사업 실패로 해외도피를 한 김민재(강수복)두 인물과 그 주변 인물들의 사연을 정교하게 엮으면서 촘촘하게 사건의 그물망을 좁혀가는데...


목차


작가의 말

1부, 도망자
2부, 아리랑게스트하우스
3부, 두세라 축제
4부, 바라나시를 가다
5부, 갠지스강

에필로그

저자 소개

최희영

울산에서 태어나, 한양대학교 공학대학원을 졸업했다.
『한맥문학』에 시가 당선되며 등단했고, 단편 「엇모리」로 계간 『한국작가』 신인상을 받았으며, 제37회 근로자 문학제에서 단편 「겨울여행」으로 동상을 수상했다.
또한 제20회 『경기문학』에서 단편 「스콜을 기다리며」로 신인상을 받았다.
함안군 ‘절세미인 노아 중편소설 공모전’에서 「자미화紫微花」로 입선했다.
제6회 직지소설문학상 공모전에서 『더 맥脈』으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시집으로 『장미와 할아버지』, 소설집 『엇모리』와 장편소설 『더 맥脈』이 있다.
글마루 소설동인, 부천소설가협회, 한국소설가협회, 한국문인협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현재 부천소설가협회를 이끌고 있다.

연관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