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분 티타임

나쁜 세상의 영화사회학

티타임

괜찮다고 말하지만 괜찮지 않은 너와 나, 우리가 안고 사는 우울. 그리고 그 감정이 가져온 마음의 병 우울증. 화제의 채널

책 소개

영화와 사회의 긴밀한 관계를 흥미롭게 탐색하고 있는 책이다. 영화평론가로 글을 쓰며 대학에서 영화 관련 강의를 해오고 있는 저자가 지난 10년간 개봉한 한국 대중영화 속에서 우리 사회의 제반 현상과 증후를 명쾌하게 집어낸다. 총 10개 장으로 구성된 이 책에서 저자는 한국영화가 우리의 1980년대를 재현하는 방식, 다시 말해 우리 시대가 역사를 기억하는 방식에 대해 주요하게 다루고 있다.<BR> <BR> “1980년대의 희생자이자, 시대를 건너온 퇴물 또는 그 결과물”인 현서 가족이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봉준호의 「괴물」, 영호라는 인물을 통해 1979년부터 1999년까지의 한국 현대사를 의인화한 이창동의 「박하사탕」, 1980년 광주의 트라우마를 담은 「꽃잎」등 다수의 영화들이 1980년대를 영화 안으로 끌어들이고 있다.<BR> <BR> 이 책에서 우리는 한국영화의 어떤 증후들을 통해 무능력하거나 무책임하며 속물로 전락해버린 우리 자신과 맞닥뜨리게도 된다. 우리는 저항의 1980년대를 제대로 대면하지 않고 회피했으며, 소녀들의 억울한 죽음을 책임지려 하지 않았는지도 모른다. 저자는 우리가 이미 지나쳐온 영화의 장면들을 복기하면서 ‘영화사회학’이라는 또 다른 시각에서 영화를 읽고 이해할 수 있는 길을 열어놓고 있다.


목차

책머리에



01 향수로서의 억압 「괴물」 「박하사탕」 「꽃잎」 「화려한 휴가」

―한국영화에서 1980년대는 어떻게 재현되고 기억되는가?

1980년대의 기억, 「괴물」 | 1979년부터 1999년까지의 한국 현대사, 「박하사탕」

1980년 광주의 트라우마, 「꽃잎」 | 1980년 광주의 스펙터클, 「화려한 휴가」

1980년대와 한국영화



02 스노비즘 사회의 초상 「써니」

「써니」와 한국영화의 1980년대 | 이보다 더 ‘써니’할 수 없다!

행복이 넘쳐흐르는 스노비즘 사회



03 살인과 고문의 시대, 기억과 추억의 시간 「살인의 추억」

시체를 기억하는 남자와 살인을 추억하는 남자 | 세 명의 가해자와 세 명의 피해자

국가의 살인과 개인의 살인 | 시체의 공간과 고문의 공간 | 사라진 서경장과 돌아온 박형사



04 역사에 대한 ‘문학적 상상력’으로서의 기억 「실미도」

천만 관객의 「실미도」 | 빨갱이 혐오증과 냉전의 논리

‘역사에 의한 희생’에서 ‘역사를 위한 희생’으로의 전이 | 가해자를 위한 변명

역사 앞에 선 한국영화의 무능력



05 환상과 실재, 어느 쪽이 우리를 즐겁게 하는가? 「의형제」 「경계도시 2」

2010년의 남북관계 |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 간첩 | 6년의 공백 그리고 환상극장

그림자, 김철수 또는 송두율 | 송두율, 「태백산맥」의 김범우



06 소녀의 죽음에 응답하는 한국영화의 두 가지 방식 「마더」 「시」

왜 소녀의 죽음은 반복되는가? | 소녀의 죽음에 대한 응답, 「마더」

소녀의 죽음에 대한 응답, 「시」?미자의 애도 작업 | 소녀의 죽음은 누구의 책임인가?



07 우리 시대 가족의 초상 「친절한 금자씨」 「좋지 아니한가」 「아저씨」

섹슈얼리티의 여성성에서 블록버스터 전략으로서의 남성성으로

블록버스터 하드 바디들의 전염병으로서의 자살 | 어머니의 귀환, 「친절한 금자씨」

두 개의 가면, ‘천사 같은’ 어머니와 ‘남근적’ 어머니

무능력한 아버지의 귀환 | 대리 아버지의 등장



08 나쁜 남자들과 바람난 여자들 「처녀들의 저녁식사」 「눈물」 「바람난 가족」 「그때 그 사람들」

―임상수의 21세기 음담패설 한국 풍속도

남성성 찌그러트리기, 혹은 왜상 효과 | 임상수의 여자들

쿨한 개인, 쿨한 가족, 쿨한 사회, 쿨한 역사



09 황석영과 임상수, 그리고 우리들의 ‘오래된 정원’ 「오래된 정원」

1999년과 1997년, 기억과 망각 | 이상한 어머니 | 괄호 쳐진 아버지

송영태, 혹은 영작 | 한윤희, 그리고 한윤희 | 오현우, 또는 386세대의 실패

원작의 배반으로서의 각색



10 조폭영화의 시대 「게임의 법칙」에서 「비열한 거리」까지, 그리고 이후의 영화들

「게임의 법칙」에서 「비열한 거리」까지 | 「친구」 이후, 「비열한 거리」와 「우아한 세계」

조폭영화의 스펙트럼 | 만주 웨스턴? | 조폭에서 국정원 직원으로



맺는 글 「디워」의 노이즈 마케팅과 「도가니」의 SNS 마케팅 ‘사이’에서

저자 소개

김경욱 (지은이)
영화평론가. 영화진흥위원회 객원 책임연구원, 세종대학교 강사. 저서로는 『블록버스터의 환상, 한국영화의 나르시시즘』, 『Yu Hyun-mok』, 『나쁜 세상의 영화 사회학』, 『한국영화는 무엇을 보는가』 등이 있다.


연관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