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간도서정보] 나이스 북 ◎◎◎
1_b_slice
지도안 공유 자료실입니다.

작성자

lakers1006
등록일
15/04/03 14:35
도서명
욕대장(친구에서 상처 주는 말)
단 계
초급단계
과 목
언어
분 류
문학
첨부파일
f35-욕대장최종표지.jpg (161 K)
내 용
욕대장(친구에게 상처주는 말) 박현숙 지음 김미진 그림

- 김슬옹 세종한말글 연구소 대표, 한글학회연구위원 추천도서


추천 포인트


- 친구 및 가족에게 상처를 주는 언어폭력을 유형별로 정리하였습니다.
언어폭력의 정의, 학교와 가정에서 사용되는 언어폭력,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한 사이버 언어폭력 등의 예와 해결책을 제시합니다.

- 욕하는 아이와 그 주변 친구들의 이야기를 통해 욕하는 아이들의 심리를 제대로 풀어 냈습니다.


추천사


우리 조상들은 혀 아래 도끼 들었다고 하여 말을 잘못하면 재앙을 입게 되니 말조심하라고 경계했습니다. 그러나 반대로 생각하면 행복의 문을 여는 열쇠는 좋은 말이라는 격언처럼 좋은 말을 많이 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도 알 수 있지요.
요즘 아이들의 말이 지나치게 거칠어져 많이들 걱정합니다. ‘음식은 갈수록 줄고, 말은 할수록 늘게’ 마련이고 가루는 칠수록 고와지고 말은 할수록 거칠어지게 마련이기 때문입니다. 그렇다고 어른들 눈으로만 고운 말, 바른말을 강요한다고 아이들 말이 깨끗해지는 것은 아닐 것입니다.
그래서 박현숙 작가의 동화 형식의 『욕 대장』이 반갑고 고맙습니다. 아이들의 세계로 들어가 그들의 눈으로 아이들의 말을 보듬고 바른 말글살이로 이끌고 있기 때문입니다. 욕이나 거친 말들이 문제가 되는 것은 서로에게 깊은 상처가 되기 때문입니다. 이 책은 욕뿐만 아니라 상처를 주는 언어폭력이 될 수 있는 다양한 아이들의 말의 세계를 폭넓게 다루고 있습니다. 이 책이야말로 진정한 국어 교과서가 되어야 할 것입니다.
정부와 국어 단체들은 온 국민과 함께하는 ‘안녕, 우리말’이라는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바른 말, 고운 말, 쉬운 말’을 통해 우리 아이들이 당차게 밝고 건강한 생활을 열어 갔으면 좋겠습니다. 우리 욕 대장들이 아름다운 말 대장이 되는 지혜로운 이 책을 추천합니다.

- 김슬옹 Washington Global University 한글학 책임교수, KBS 한국의 유산 훈민정음 해설자, 훈민정음학/국어교육학 박사. 한글을 지킨 사람들 외 지음


책 소개


청소년의 73%가 초등학교 때부터 욕을 시작한다고?

평소 욕을 하는 청소년 10명 중 7명은 초등학교 때부터 욕을 시작했고,
그 청소년의 절반은 하루에도 여러 번 습관적으로 욕을 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청소년들이 욕을 하는 이유는 ① 멋있어 보이고 재미있다
② 친구끼리 친근감의 표시다 ③ 습관이다
④ 화가 나면 자연스럽게 나온다는 의견 순이었다.
‘욕 줄이기’에 대해 욕을 하는 청소년 중 86.8%가 ‘욕을 하지 않거나 줄일 생각이 있다’고 답했지만, 그중 42.2%만이 욕 줄이기를 실천에 옮기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밝혔다. 나머지 44.6%는 다소 회의적인 반응으로, 그 이유를 ‘습관이 돼서 고치기 어렵다’고 말했다.

자료 - KBS 한국어진흥원, 국립국어원


“언어폭력 안 돼! 말로 때리는 게 더 아파!”

사람들은 살아가면서 무수히 많은 ‘말’을 하게 됩니다. 어떤 때는 누군가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는 말을 해야 하고, 또 어떤 때는 겸손한 마음으로 사과를 해야 합니다. 또 어떤 때는 용기를 내어 말을 해야 하지요. 하지만 초등학생이 되고 나서도 진심으로 감사해야 할 때 감사하지 못하고, 겸손해야 할 때 겸손하지 못하고, 또 용기를 내야 할 때 용기를 내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게다가 친구와 주위 사람에게 상처를 주는 말을 무심코 던지지요. 무심코 내 뱉은 말 때문에 상대방은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입습니다.

언어폭력은 겉으로는 아무런 상처를 남기지 않지만, 그 무엇보다 깊고 오래가는 가슴에 지울 수 없는 흉터를 남깁니다. 그 폭력은 가정, 학교, 학원은 물론이고 일상생활 어디에서나 심지어 교회나 사찰에서까지 행해집니다. 이 책은 언어폭력의 적나라한 사례들을 보여주면서 어린이들이 자신의 언어습관을 진지하게 성찰할 수 있는 계기를 제공해 줍니다.

어린이들이 미처 깨닫지 못하고 있는 생활에서 벌어지는 언어폭력의 유형들과 그 막대한 영향력에 대해 다루면서 언어폭력에 대처하는 방법과 습관적인 언어폭력에 대한 치유책을 어린이들과 부모님, 선생님 등에게 제시합니다. 매 장마다 실려 있는 '도움질문'을 통해서 본문내용에 비추어 자신의 언어생활을 점검해보고 적용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서평


언어폭력에 울고 웃는 어린이들을 위한 이야기!

최근 전체적인 학교폭력은 크게 감소했지만 언어폭력과 사이버폭력의 건수는 물리적 폭력을 넘어섰습니다. 하지만 정작 언어폭력을 행사하는 당사자 학생은 이에 대한 심각성을 잘 깨닫지 못하고 있습니다. 초등학생들의 대화를 들어보면 어른들이 쉽게 알아듣기 힘든 은어와 욕설이 절반이지만, 아이들은 욕을 사용하는 것이 익숙해져서 자신들이 욕을 많이 사용한다는 것을 잘 느끼지 못합니다. 초등학생들에게 욕을 하는 이유를 물어보면 “친구들이 다 하니까.”,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서.”, “상대방보다 강해 보이려고.”, “친구끼리 친근감을 나타내기 위해서.”라고 답변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욕은 한 번 하기 시작하면 점점 하는 횟수가 늘어나고, 입에 담기 어려운 욕을 아무렇지 않게 사용하게 되지요. 또한 그로 인해 다른 친구들이 상처를 입는 것도 인지하지 못합니다. 언어폭력 자체를 인식하지 못하는 것이지요.

언어폭력을 하는 아이들의 생각처럼 욕은 정말 사람을 강하게 만들어 줄까요?

이 책에서는 그렇지 않다는 것을 각각의 에피소드 별로 이야기해 줍니다. 언어폭력은 상대를 비하하고 깔아뭉개는 표현인 동시에 욕을 한 사람의 인격에도 흠집이 나며 장기적으로 보면 사회성에도 큰 해를 입게 된다는 것을 동화 작가의 재미있는 글로써 자연스럽게 알 수 있게 합니다.

동화 작가 박현숙 선생님이 언어폭력 때문에 울고 웃는 아이들의 다양한 모습을 그리는 이 책에서는 전학 온 친구에게 집단적으로 욕을 하며 따돌리는 모습, 상대방보다 강해 보이려고 욕을 무기처럼 사용하는 모습, 사이버상에서 익명으로 악플을 올리는 모습 등 욕하는 아이들의 모습을 적나라하게 드러내 충격을 주면서도 아이들 스스로 자신의 언어 습관을 돌아보게 만듭니다. 뿐만 아니라 아이들이 스스로 언어폭력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통해 말을 잘못 사용하면 무서운 힘이 생기지만, 말을 잘 쓰면 세상을 아름답게 만드는 힘도 생긴다는 것도 배우게 될 것입니다. 아이들과 더불어 어른들에도 시사하는 바가 클 것입니다.


목차


추천사
작가의 말

1. 언어폭력이란 무엇일까요?
- 재미있잖아!

2. 언어폭력은 가정에서 시작되어요.
- 울트라 뚱녀는 나쁜 몸매

3. 욕설과 은어는 과연 힘이 셀까요?
- 애바샘! 나 세 보이죠?

4. 언어폭력은 말하는 사람과 듣는 사람 모두에게 상처를 입혀요.
- 문제없다니까, 왜 그래?

5. 외모로 사람을 판단할 수는 없어요.
- 다리를 절룩거리니까 맛없을 거야

6. 인터넷 언어폭력
- 태풍과 왕눈이 만세

7. 스마트폰 언어폭력
- 나는 재수 없는 아이도 미운 아이도 아닙니다

8. 뜻도 모르고 사용하는 말에 상처를 입어요.
- 엄마보고 바보라니?


저자 소개


* 글 작가 박현숙
아이들과 수다 떨고 동화 쓰기를 좋아하는 어른입니다. 2006년 대전일보 신춘문예에 동화가 당선되어 동화 작가 되었습니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창작지원금을 받았고 제1회 살림어린이문학상 대상을 수상했습니다.
그동안 지은 동화책으로 『국경을 넘는 아이들』, 『수상한 아파트』, 『그 집에서 생긴 일』, 『아미동 아이들』, 『우리 동네 나쁜 놈』, 『나는 신라의 화랑이었어』 등이 있고, 청소년 소설로는 『해리 미용실의 네버엔딩 스토리』, 『Mr. 박을 찾아 주세요』가 있습니다.

* 그림 작가: 김미진
서울에서 태어나 동양화와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했습니다. 학교에 다닐 때 쉬는 시간 마다 노트에 낙서를 하며 놀았는데, 그 순간이 좋은 추억으로 남아 있어요. 그때처럼 즐겁게 그림을 그리며 어린이들과 대화하고 싶어 해요. 오늘도 많은 어린이에게 톡톡 튀는 상상력과 함박웃음을 선사하는 그림을 그리기 위해 바쁘게 뛰고 있습니다.
그린 책으로는 『엄마의 마당』, 『아르헨티나에서 엄마 찾기』, 『다윈』 등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