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소개

봄봄 (한국문학을 권하다 09: 김유정 단편전집)

정가 : 14,000 원

  • 작가명 : 김유정

  • 출판사 : 애플북스

  • 출간일 : 2014-06-16

  • ISBN : 9788994353463 / 8994353461

  • 쪽 수 : 528

  • 형 태 : 150*210

  • 카테고리:

도서 DB 제공 : 알라딘 인터넷서점(www.aladin.co.kr)

구입처

공유하기

책 소개

향토적 서정과 도시 빈민층의 삶을 가감없이 그려
해학과 비애의 조화를 보여주는 김유정의 문학세계
이명랑 작가의 김유정 작가에게 보내는 편지글 수록

〈한국문학을 권하다 시리즈〉는 누구나 제목 정도는 알고 있으나 대개는 읽지 않은, 위대한 한국문학을 즐겁게 소개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즐겁고 친절한 전집’을 위해 총서 각 권에는 현재 문단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인 10명의 작가들이 “내 생애 첫 한국문학”이라는 주제로 쓴 각 작품에 대한 인상기, 혹은 기성작가를 추억하며 쓴 오마주 작품을 어려운 해설 대신 수록하였고, 오래전에 절판되어 현재 단행본으로는 만날 수 없는 작품들까지도 발굴해 묶어 국내 한국문학 총서 중 최다 작품을 수록하였다. 한국문학을 권하다 《봄봄》에는 이명랑 작가가 김유정의 작품을 읽으며 느꼈던 감동을 편지글의 형식으로 담아 김유정 작품의 매력을 즐겁게 소개하고 있다. 작품 인물을 너무도 재미있게 소개하고 있어 김유정의 작품을 교과서에 실린 작품으로만 여기며 재미없을 거라는 편견을 가졌던 독자들에게 새로운 즐거움을 발견하는 문학 읽기의 기대감을 높여준다.
김유정 단편전집 《봄봄》은 1930년대 농촌 현실을 해학적이면서도 진정성 있게 그려낸 단편소설 30편을 묶었다. 김유정은 당대 빈민의 문제와 같은 어둡고 무거운 주제를 다루면서도 이상주의적 관념에 안주하지 않았다. 그는 향토색 짙은 언어와 고유어 그리고 판소리적 해학과 풍자를 통해 현실을 인식함으로써 특유의 예술성을 확보하였다. 특히 향토적인 사투리와 빼어난 유머, 때 묻지 않은 등장인물이 매력적이다.


목차

나의 첫 로맨스 소설_ 이명랑



산골 나그네

총각과 맹꽁이

소낙비

금 따는 콩밭

노다지





산골

만무방



봄봄

아내

심청

봄과 따라지

가을

두꺼비

봄밤

이런 음악회

동백꽃

야앵

옥토끼

생의 반려

정조

슬픈 이야기

따라지

땡볕

연기

두포전



애기



작가 연보

저자 소개

김유정

지은이 김유정 (1908~1937)

1908년 강원도 춘천에서 출생. 어려서 부모를 여의고 고독과 빈곤 속에서 우울하게 자랐다. 고향을 떠나 열두 살 때 서울 재동공립보통학교에 입학하였고 휘문고등보통학교를 거쳐 1927년 연희전문학교 문과에 입학했으나 이듬해 그만두었다. 1930년 늑막염을 앓기 시작한 이래 평생을 가난과 병마에 시달렸다. 유명한 명창이자 기생인 박녹주를 짝사랑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실의에 빠진 김유정은 고향인 춘천 실레 마을에 금병의숙錦屛義塾을 세워 불우한 아이들에게 글을 가르쳤다.

1935년 이무영, 이상, 정지용 등이 속한 순수문예 단체인 구인회九人會에 가입하고, 같은 해 〈조선일보〉에 〈소낙비〉, 〈중외일보〉에 〈노다지〉가 당선되어 등단했다. 짧은 문단 생활 중에도 김유정은 병과 가난과 싸우면서 30여 편의 단편을 남기고, 1937년 스물아홉의 젊은 나이로 누나 집에서 결핵과 늑막염으로 세상을 떠났다. 대표작으로는 〈금따는 콩밭〉〈봄봄〉〈따라지〉〈두꺼비〉〈동백꽃〉〈땡볕〉 등이 있다.



추천인 이명랑

1998년 첫 장편소설 《꽃을 던지고 싶다》로 작품 활동 시작. 장편소설 《삼오식당》《나의 이복형제들》, 소설집 《입술》《어느 휴양지에서》 등이 있으며, 《내 마음을 아는지 모르는지》《폴리스맨, 학교로 출동!》 등의 청소년 소설이 있다.

연관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