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 1-2학년 · 독서교육

학습/교재

나의 수호천사, AI 큐피드


[청어람주니어]

디지털 세상에서 태어나 인공지능의 발전과 함께 성장한 알파 세대가 어느덧 초등학생이 되었다. 초등학생은 그 어떤 세대보다 인공지능에 익숙하고 능숙하다. 아이폰의 시리, 유튜브 알고리즘, 챗봇을 자유자재로 활용하는 초등학생에게 인공지능은 기술이 아니라 생활이다.<BR> <BR> 2024년부터 적용되는 새 교육 과정에는 디지털 역량을 강화하는 초등 인공지능 교육도 포함될 예정이다. 하지만 인공지능의 발전은 또 다른 교육의 필요성도 가져왔다. 바로 인공지능 윤리 문제이다. 인공지능 덕분에 우리 생활은 더욱 편리해졌지만 인공지능이 침해하는 인간의 사생활과 저작권, 편향된 알고리즘, 편견 조장 등의 문제는 우리가 풀어야 할 숙제가 되었다.<BR> <BR> 다온은 가상 현실 게임을 즐기는 평범한 초등학생이다. 어느 날 부모님에게 아동·청소년 돌봄 인공지능 프로그램인 큐피드를 선물받은 이후 큐피드는 식사, 숙제, 놀이 등 다온의 모든 일을 돕는다. 그런데 다온이 같은 반 친구와 친해지기 위해 평소처럼 큐피드에게 필요한 정보를 찾아 달라고 부탁한 이후 뜻밖의 문제가 생긴다.<BR> <BR> 청어람주니어 ‘더 나은 세상’ 두 번째 시리즈 《나의 수호천사, AI 큐피드》는 초등학생 다온이 인공지능을 바르게 사용해야 한다는 마음가짐을 다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우리 삶을 편리하게 도와주는 인공지능을 어떻게 사용해야 하는지 어린이들에게 인공지능 사용 윤리와 책임감을 알려 주는 작품이다. 기술 발전과 윤리 교육이 발맞추어 나아가면 인공지능은 우리 삶에 더없이 소중한 친구가 되어 줄 것이다.

학습/교재

무지개 빛깔 월요일 - 온두라스의 이동 도서관 이야기

넬슨 로드리게스, 레오나르도 아구스틴 몬테스 (지은이), 로사나 파리아, 카를라 타보라 (그림), 김윤정 (옮긴이)
[도토리숲]

소외된 지역의 어린이들에게 희망을 전하는 이동 도서관 이야기. 온두라스의 작은 마을 비야누에바는 기쁜 이야기보다는 슬픈 이야기가 많은 곳이다. 이곳에서 할머니, 엄마, 누나와 함께 살고 있는 루이스의 소원은 가족들에게 기쁜 이야기를 들려주어 슬픔이 다가오지 못하게 하는 것이다.<BR> <BR> 매주 월요일이면 거슨과 넬슨이 차에 책을 가득 싣고 비야누에바를 찾아온다. 이동 도서관이 도착해 자리를 잡으면 아이들이 달려오기 시작한다. 바퀴 달린 도서관 안에는 책만 있는 게 아니다. 마음껏 책을 읽을 수 있는 천막과 책상, 인형극을 공연할 수 있는 소품과 음향 시설, 아이들이 좋아하는 간식까지 갖추고 있다. 거슨과 넬슨이 매주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해 오는 덕분에 루이스와 친구들은 월요일마다 알차고 재미있는 시간을 보낼 수 있다.<BR> <BR> 거슨과 넬슨은 아이들에게 오늘 만난 다양한 이야기를 주변에 나누라고 당부한다. 아이들 모두가 밝은 빛으로 자신의 주변을 환하게 가꿀 수 있는 재능이 있다고 두 사람은 믿고 있다. 두 사람의 바람대로 루이스의 발걸음은 가족과 이웃들에게 향한다. 언제나 슬픈 이야기들이 몰려드는 그들에게는 루이스가 풀어내는 갖가지 이야기보따리가 꼭 필요하다. 비야누에바의 월요일은 여느 날처럼 우중충한 잿빛이 아니다. 집집마다 행복한 기억과 환상적인 꿈으로 가득한 알록달록 무지개 빛깔이다.<BR> <BR> 이 책은 온두라스의 실제 이야기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나눔협회는 수도 테구시갈파를 중심으로 학교와 거리, 축구장 등 다양한 공간에서 도서관을 열고 문화 소외 계층의 어린이들에게 독서, 공연, 예술 교육 등의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소외된 지역을 포용하고 변화시켜 나간 온두라스의 이동 도서관 사례는 지역 사회 운동이 거의 사라지고 문화적 경험의 격차가 갈수록 켜지고 있는 우리 사회에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

학습/교재

비밀의 화원

마사 헤일리 (지은이), 프랜시스 호지슨 버넷 (원작), 원유미 (그림), 신지호 (옮긴이), 아서 포버 (추천)
[연초록]

인도에서 화려하게 살았지만 전염병 때문에 부모님을 잃고 혼자 남은 메리. 메리는 결국 영국에 사는 고모부인 크레이브 씨의 저택에서 살게 된다. 크레이브 씨의 집은 요크셔 황무지에 있는 대저택으로 왠지 쓸쓸하고 텅 빈 듯했다. 크레이브 씨가 아내를 잃은 뒤로 슬픔에 빠져 주변에 전혀 신경을 쓰지 않았던 것이다.<BR> <BR> 살짝 버릇없고 고집불통인 메리는 그곳에서 가정부 마사, 마사의 동생 디콘, 사촌 콜린, 정원사 벤 할아버지, 그리고 울새와 친해지며 차츰 마음의 문을 열었다. 메리는 호기심을 가지고 밤마다 들리는 울음소리의 주인공을 찾아내고, 또한 크레이븐 씨가 아내를 잃고 잠가 버린 ‘비밀의 화원’을 찾아내 새로운 희망의 씨앗을 가꾸어 간다. 그 과정을 통해 메리 역시 사랑하고 공감하며 배려하는 마음가짐을 가꾸어 나가게 된다.<BR> <BR> 오랜 여행 끝에 저택으로 돌아온 고모부는 메리가 사랑으로 가꾼 비밀의 화원과 건강한 모습을 되찾은 아들을 보고 무척 기뻐한다. 영국 요크셔 지방 황무지의 아름다운 대자연에서 상처 입은 마음들이 서로 보듬어 가며 살아가는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